요즘 보고있는 드라마 중 하나가 90210이다. Season 01 Episode 14에서 Dixon과 그의 어머니 Debbie 사이에 다음과 같은 대화가 있다.

Dixon: Well, you know, we kind of got into a fight.
          Well... first I told her I loved her.

Debbie: You did?

Dixon: But we.. we got into a fight after, you know?
          She just blew up on me. Like I don't even get it.

Debbie: Well, did you talk about it? Does she know you're upset?

Dixon: We kind of decided not to talk about it, you know? Just sweep it under a rug.

Debbie: How's that going?

Dixon: Just feels like there's something big under the rug. Somebody's gonna break their neck.

Debbie: Mm. You up for some maternal wisdom?

Dixon: Willing to take a risk.

Debbie: I like flowers, right? I mean, big shockeroo, a girl likes flowers.
            But your dad never ever brought me flowers.
            I would hint, I would sulk, I would open magazines to photos of flowers,
            and he would never ever get the clues.
            Birthdays, Valentine's Day, no flowers.
            Finally, I came up with something very crafty, very clever.

Dixon: What's that?

Debbie: I said "I want flowers."

Dixon: Oh..

Debbie: People aren't mind readers, even people who are really close.
            If you're upset with Silver, you can't just expect her to just know that.
            You have to tell her and be direct.

Dixon이 그의 여자친구 Silver와 싸운 일에 대해서 Debbie가 조언을 해주는 장면이다. 

Debbie가 옛날 이야기를 들려주는데, 남편에게서 꽃을 받고 싶어서 힌트도 줘보고 다른 방법을 아무리 써봐도 그녀의 남편은 결코 알아차리지 못하고 생일, 발렌타인 데이에도 꽃을 주지 않길래 결국 아주 기발한 방법을 사용했다고 하는데, 그건 바로 그에게 "난 꽃을 원해"라고 얘기하는 거였다고 한다. 또 계속해서, 아무리 가까운 사이라 할지라도 사람들은 마음을 읽지는 못한다고. 알아차리기를 바라지 말고 직접적으로 말하라고 조언한다.



이 장면을 보다 문득 지난날들에 말로 표현했었어야 했던 일들이 있지 않았었나 떠올려본다.


'My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I'm in a bad mood today.  (2) 2009.03.02
Time  (0) 2009.03.01
말로 표현해야 하는 일  (0) 2009.02.16
바탕화면 변경  (3) 2009.02.11
Vegas에서 H.264코덱을 이용한 인코딩 문제  (4) 2009.02.10
블로그 스킨 변경!  (0) 2009.02.04

댓글을 달아 주세요